티오더, 여의도 외식업자 지원 사업 실시… 최대 400만 원 혜택

여의도 소재 외식업 소상공인 대상 태블릿 영어 메뉴판 지원 사업 / 티오더 공급가액 최대 50% 할인 혜택, 신청기간 31일까지

티오더, 여의도 외식업자 지원 사업 실시… 최대 400만 원 혜택

■ 여의도 소재 외식업 소상공인 대상 태블릿 영어 메뉴판 지원 사업

■ 티오더 공급가액 최대 50% 할인 혜택, 신청기간 31일까지

테이블오더 기업 (주)티오더(대표 권성택)가 여의도 소재 음식점 자영업자에게 태블릿 설치 시 최대 400만 원 혜택을 지원하는 ‘여의도 일반 음식점 태블릿 영어 메뉴판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

해당 사업은 서울시 태블릿 메뉴판 공식 공급 기업인 티오더와 서울특별시가 외국인의 음식 주문을 편리하게 돕고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취지로 시행했다.

사업 신청 대상자는 태블릿 메뉴판을 설치하지 않은 여의도 소재 일반음식점으로 음식 또는 음식점업을 하고 있는 소상공인이라면 신청 가능하다. 사업 신청기간은 오는 31일까지이며 티오더 홈페이지 – 도입문의를 통해 신청 할 수 있다. 해당 사업은 선착순 지급으로 신청 기간보다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사업에 선정된 소상공인은 태블릿 기기, 소프트웨어, 거치대, 설치비, 공유기, 무료 사진촬영 등을 포함해 최대 400만 원 현금성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이는 태블릿 20대를 1년 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혜택이다. 티오더는 외식업 시장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사장님들이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여의도 외국인 메뉴판 지원 사업에 한정해 태블릿 대당 계약 금액을 50% 이상 크게 낮췄다.

해당 사업은 한 식당에 식당 무인 메뉴판을 20대 이하 설치할 시 최대 400만 원 혜택을 지원한다. 20대 초과 설치 시 초과 태블릿 메뉴판에 한해 음식점에서 납입 비용을 자부담 하면 된다. 태블릿 메뉴판 계약은 2년이다.

티오더 권성택 대표는 “여의도처럼 외국인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서 외국인 관광객이 식당에서 의사소통에 구애 받지 않고 메뉴를 주문할 수 있도록 도우려는 취지에서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티오더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과 상생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