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오더·법무법인 미션, ‘K-푸드 익스프레스’ 행사 성료

티오더 “미국 현지화 된 알레르기, 맵기 표기로 고객 선호 높아” / 법무법인 미션 “미국 현지 회사와의 조인트 벤처형 진출 준비 필요”

티오더·법무법인 미션, ‘K-푸드 익스프레스’ 행사 성료

■ 티오더 “미국 현지화 된 알레르기, 맵기 표기로 고객 선호 높아”

■ 법무법인 미션 “미국 현지 회사와의 조인트 벤처형 진출 준비 필요”

테이블오더 기업 (주)티오더와 법무법인 미션이 ‘K-FOOD EXPRESS’ 행사를 개최하고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K-푸드 익스프레스’ 행사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 티오더 본사에서 글로벌 진출을 준비하는 F&B 기업 담당자들 약 6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K-푸드 익스프레스’는 해외에 진출해 있는 국내 F&B 기업의 해외 진출 성공 사례와 실무 경험을 공유하고 앞으로 해외에 K-푸드를 알리고자 하는 F&B 대표들의 네트워킹을 형성하고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는 기업 및 법무법인 주제별 발표와 해외에 진출한 기업들의 패널 토크, 네트워킹 세션 순으로 이어졌다. 발표에는 티오더 해외전략팀 홍석호 해외전략 담당자, 법무법인 미션 김성훈 대표변호사, 신세계푸드 베러푸즈 김용우 CFO가, 패널토크에는 윙잇 임승진 CEO, 윤 해운대 갈비(해운대 암소갈비집) 윤주성 CEO 등이 참석자로 나섰다.

‘K-푸드 미국 진출을 위한 디지털 솔루션 전략’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진행한 티오더 홍석호 담당자는 캐나다 법인 설립을 통해 얻은 북미 현지화 전략을 자세히 소개했다. 홍 담당자는 “미국인들이 커스텀 메뉴와 알레르기 방지를 위해 자세한 재료 성분 표기를 선호한다는 걸 파악해 티오더 태블릿 메뉴판 안에 알레르기 표시 기능, 맵기 표기 기능 등을 넣게 됐다”면서 “미국 외식업에서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인건비 측면에서도 티오더를 도입하게 되면 최소 직원 1명의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음과 동시에 빠른 회전율로 매출도 함께 증가해 현지에서 반응이 대단하다”면서 해외 식당에 티오더 설치 후 긍정적인 사례를 제시했다.

기존 티오더는 미국 법인 없이 국내 본사 등에서 미국 시장을 담당하고 있었으나 꾸준한 미국 수요에 맞춰 올해 안으로 미국 법인을 설립하고 사업을 본격화 할 예정이다. 티오더는 현재 미국, 캐나다, 호주, 일본, 홍콩, 싱가포르 등에 진출해 있으며 2030년까지 30개국 이상에 티오더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어 두 번째 발표를 진행한 법무법인 미션의 김성훈 대표 변호사는 ‘K-푸드 미국 진출을 위한 법적 준비, 어떻게 해야하나?’라는 주제로 나라별, 도시별로 법인 설립 시 유의사항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특히 김 변호사는 “미국에 법인 설립 시 각 주법에서 규정하는 법에 따라 프랜차이즈 기업에 친화적이거나 비친화적인 주가 존재하므로 사전에 연방법과 주법을 꼼꼼히 살펴봐야 한다”면서 “해외 현지 인프라를 구비한 F&B 회사와의 협업과 공동사업을 통한 ‘조인트 벤처(JV)’ 형식의 시장 진출 모델도 추천한다”고 미국 진출을 고려하는 기업에 실질적인 제안을 남겼다.

이번 행사를 공동주최한 티오더 권성택 대표는 “티오더는 특별한 해외 홍보 없이 티오더를 해외에 설치하려는 고객의 수요에 부응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게 된 기업”이라면서 “티오더 뿐만 아니라 해외에 진출한 기업들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면서 유의미한 네트워킹을 형성하고 해외에서도 성공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법무법인 미션 김성훈 대표 변호사는 “이번 행사는 해외 법인 설립 등 글로벌 진출을 시도하려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는 장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주최하게 됐다”면서 “K-푸드와 국내 기업들이 세계로 뻗어 나가는 시점에서 현지 F&B 회사와의 네트워킹, 전략적 협력과 JV 구조 등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할 수 있도록 논의하면서 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 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